본문 바로가기

강아지

휴대폰 사진을 뒤지다. ​ 2012년 설 전 이었습니다. 체리가 생리시작 열흘쯤 되었을 때 문득 '우리 체리도 여잔데... 새끼는 한번 낳아봐야 하는것 아닌가..'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낭군과 이런 저런 얘기끝에 명절동안 체리를 병원에 맡기면서 2세도 함께 보고싶다고 했지요. 이렇게 작은 아이같은데.. ​ 체리는 두달을 꼬박 채워 3월 19일에 두마리의 새끼를 낳았습니다. 검지중지 합쳐 손가락 두마디만 했던 새끼 강아지 두마리 였습니다. ​ 헌데 새끼 낳고 첫날!! 첫째인 콩이는 어미젖을 세차게 빠는것에 반해 둘째인 쪼까니는 영 힘이 없었지요. 병원에 데려갔더니, 기형이랍니다. 숨쉬는것도 불안하다는데, 심장도 좋지 않을 가능성이 크답니다. 소형견이 새끼를 낳으면 이렇게 건강하지 못한 새끼가 나올 확률이 높다.. 더보기
피곤판 우리집 강아지 ​​​​​ 해남에서 올라오는 차, 낭군은 가족봉사로 열심히 운전하고^^ 콩이, 체리, 나는 잠자고~!! ㅎㅎ 한참 자고 눈떴더니 체리 눈이 희번떡!!! (아이무셔~~~) 그렇다면 콩이는??? ​​ 내가 잠들기 전 그대로 뻗어있다. 털 밀어준지 얼마 되지 않아서 옷을 입어도 밖에 나오면 바들거리는 새끼강아지!! 이제 정신 차리고 낭군이랑 대화하면서 집에 올라오는데 이눔들,, 잠버릇!!! ​ ㅋㅋㅋㅋ ​ 휴게소 다녀와서 다시 잠들기 시작하는데 이눔들 나란히 자네~ 모자지간 ㅎ 더보기
집주인 콩이 체리!! 빨래 개면서 낭군이 내 무릎을 슬쩍치길래 고개를 돌려보니, 집주인님 두마리께서 주무시는 모양새가~ ​ ​ 이렇게나 사랑스럽다~^^ 추운데 털민지 얼마 안된 콩이는 몸을 웅크리면서 자고, 이불을 꼬옥 끌어안고 자는 체리는 이렇게 사랑스러워~~ 엄마아빠가 자식볼때 그런마음이겠지?? 내새끼는 뭘해도 이쁜,, 실상 남들이 볼때는 못난인데 말이지~^^ ​​ 나랑 낭군이 볼때는 이렇게나 사랑스러운거~~^^ 이쁜이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