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험/내 하루.

오랫만에...

별일 아닌 일들에 예민해져 한동안 바빳습니다.

 

그래도 나만의 일기장에는 게으름 피우지 않으려 했는데요.

 

바짝 바빴던건 실제적으로 1주일 정도 였는데요^^

 

한번 손을 놓치고 나니, 이 게으름이 끝을 모르고 달리더군요.. ^^

 

다시 나만의 세계를 그려나가 볼랍니다.

 

^^

' 경험 > 내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웃으면서 인사하면 사탕이 떨어져요!  (4) 2015.06.17
늦은 일기 -2015-05-24  (4) 2015.06.16
마지막 선물.  (9) 2015.05.22
친정엄마의 걱정.  (8) 2015.05.13
드디어핀 꽃.  (8) 2015.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