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내게 가장 어려운..

무석박지/무김치

지난 화요일 퇴근길에 예전 같이 일했던 언니가 사진을 한장 보냈습니다.

 

저녁먹는다며 볶음밥에 무석박지를 올려서 한장 보내왔던겁니다.

군침이 돌길래  언니가 대략 알려준 레시피대로 만들어 봤습니다.

우리는 가족이 둘뿐인 관계로 무우는 두개만!!

옷을 시원하게 벗겨줍니다.

헐벗은 무우를 위처럼 석둑석둑 잘라줍니다.

 

이제 절여야지요?? 소금 팍팍 넣고 절여줍니다.

포! 인! 트! 사이다!!

언니가 꼭 넣으라던 사이다 입니다.

장 다~ 보고 집까지 왔는데 제일 중요하다는 사이다를 안사와서 다시 마트로 갔다는....

챠!

 

무 절이는 동안 찹쌀풀 만들어줍니다~

찹쌀풀 식는동안 다른 양념 준비합니다!!

위에 들어간게... 새우젓, 멸치액체육젓, 다진마늘, 다진생강, 고춧가루, 소금약간!

사과, 배, 양파는 갈아서 넣을꺼예요~^^

찹쌀풀까지 해서 모든 양념을 잘섞어 줘야지요~^^

절여준 무를 체에 받혀서 물기를 빼줬습니다. 물 빠지는동안!

쪽파를 썰어 뒀구요~^^

절인 무우에 고춧가루만 묻혀서 잘 비벼 주면 색깔이 더 예쁘다고, 이건 예~전에 고모가 알려주신 팁입니다.

모든 재료 투하 후 진정한 손맛을 보여줍니다.!!!

그럼?? 완성!!! 바로 먹었을 때 살짜쿵 싱거운데... 어떡하나??

그냥 숙성 시켜봅니다.

3일 후 국물이 살짜쿵 생겼지요?? 아직 덜 숙성 되었습니다... 역시나... ㅠ

싱겁습니다.. ㅠ

 

그래서 더 익혀 봅니다.

5일 후 맛본 무석박지는 맛이....  

 시큼하니 맛이 좋습니다~~^^

뭐.... 나름 성공이라 칭찬했습니다.

 

'취미 > 내게 가장 어려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밀푀유나베  (14) 2015.03.29
레몬청  (12) 2015.03.24
맛있는 귤쨈!  (0) 2015.02.25
삼겹살은 집에서..!  (2) 2015.01.11
새해엔 떡국  (2) 2015.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