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험/내 하루.

드디어핀 꽃.

 지난번에 다 시들어 죽어가는 쟈스민과

몇년째 꽃이 피지 않아 고민이었던 천리향 글을 올렸었지요^^?

 

그렇게 죽을것 같던 브룬펠지어는 직사광선을 쬐며 꾸준히 물주고,

관심을 줬더니 새순이 나왔어요.

꽃 봉오리도 많이 올라 왔더라구요.

나중에 꽃이 피거든 한번 향내 맡을 수 있도록 사진 올려드리겠습니다^^

 

오늘은 천리향!! 한번 구경 이랄것도 없지만 구경하세요^^

 

향이 진한 꽃들이 아무래도 번갈아가며 꽃이 피는것 같아

 저는 기분이 너무 좋네요^^

 

지난 금요일 천리향 꽃이 서너개 피었길래 거실에 들여놓았습니다.

저렇게 조금 피었는데도 향이 어찌나 진한지~~^^

주말내내 낭군이 꽃향이 좋다며 연신 같은말만 반복했습니다.

 

 

금요일에 들여놓고 하루 지난 토요일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꽃구경 갔더니 하루만에 이렇게 활짝 피었더라구요^^

그런데... 이것은 함정 이었나봅니다.

일요일까지 쭉~ 이어지던 꽃과 그 향은.... 길게 가지 못할것 이었나 봅니다.

 

급하게 피더니....

 

 

퇴근하고 밥보다 꽃부터!!

그런데 이렇게 되었습니다.

말 그대로 급하게 피더니.... 급하게 지려고 그랬나 봅니다. ㅠ

내가 얼마나 기다렸는데.....

그래도 우리가 가족이 되고 처음으로 핀 꽃과 그 향이 내년을 기다리게 만들어요~~~

 

지난해, 지지난해처럼 거르지말고 내년엔 꼭 다시 그 향을 만날 수 있길 바래야지요~^^

내일이면 완전히 흔적없이 꽃이 사라져 버릴까봐... 너무 아쉽습니다.... ㅠ

 

 

 

 

' 경험 > 내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지막 선물.  (9) 2015.05.22
친정엄마의 걱정.  (8) 2015.05.13
땅만 보고 걷다가...  (6) 2015.05.10
2015년 04월 25일 오늘하루...!  (9) 2015.04.26
점심시간에^^  (6) 2015.0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