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험/내 하루.

땅만 보고 걷다가...

 엊그제는 낭군이랑 퇴근시간이 맞아서 함께 걸어왔습니다.

피곤한 몸뚱이 끌며

입은 조잘조잘 대지만

 눈은 축 쳐서 땅만 보고 걷고 있었지요.

 

마트를 지나 횡단보도를 걷던도중

 파랑색 종이가 보였습니다.

"아... 나 돈주웠다..."

 이 말도 정말 힘없는 목소리 였습니다.

내 말에 낭군이 옆을 보더니

"주운 돈은 빨리 써야돼~"라는

어디서 언제 어떻게 들어본적도 없는 얘기를 하며  

제 의사와는 상관 없이 애완용품샵으로 끌고 가더군요.

 

그래도 군말 없이 쫄쫄 따라들어가

딱 천원짜리 애견 비스킷을 집어들고

 계산하기 전에 재빨리 인증샷을 찍어줬지요^^

 

개팔자 상팔자.

친정 엄마말씀이 못생긴 개가 주인 잘만나서 팔자가 늘어졌다며....

우리집 개들 비스켓 파티좀 하겠네요...

 

그나저나 돈줍고

낭군만 없었다면 뒤돌아서 마트로 들어갔을텐데요..^^

 

 

 

' 경험 > 내 하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정엄마의 걱정.  (8) 2015.05.13
드디어핀 꽃.  (8) 2015.05.11
2015년 04월 25일 오늘하루...!  (9) 2015.04.26
점심시간에^^  (6) 2015.04.24
마석 장 들어서는 날~!!!! 라일락 가족 되다!!  (16) 2015.0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