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내게 가장 어려운..

오늘저녁 부추 닭백숙??

 지난번에 무쌈만들었었지요??

그 무쌈을 삼겹살먹을때 싸먹었는데... 벌써 동났어요 ㅠ

이번에는 무쌈에 색을 입혀봤습니다.

당연 이번에도 창숙언니의 팁!!

 클릭하시면 무쌈만들기 바로갑니다.

지난번과 똑 같이 식초:설탕:물을 1:1:1 비율로 냄비에 넣고 팔팔 끓여서 슬라이스 한 무우에 부어줍니다.

 

 빠알간 비트를 강판에 갈아줍니다.

 

 많이 갈지 않았어요~ 

무우는 한개!

 비트는 1/4정도?

 어쩌면 그보다 더 적은양을 갈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굳이 넣어보지 않아도 너무 강렬한 색을 띄더라구요.

 

 

 강판에 갈았던 비트를 쭉짜서 쌈무에 넣어줬습니다.

 

 완성!

토요일저녁에 해서 일요일저녁에 냉장고에 들어갔어요~~~~

 

 오늘 먹으려고 내놨더니, 색이 참 곱지요??

(나만 고와 보이나~??)

 

어제 뜬금없이 닭백숙이 먹고싶어서 퇴근길에 닭한마리 사왔어요^^

집에 오자마자 깨끗히 씻고, 목이랑 꼬리부분에 지방을 제거해서

압력솥에넣고, 찹쌀, 녹두도 같이 넣어서 끓였습니다.

 

 뚜껑을 열었더니.... 으아~~~~~~~!!!!

조금만 참아... 조금만~~~!!!!!

압력솥의 닭은 좀더 작은 전골냄비에 담아두고!!

닭국물은 내일 아침밥 먹을 때 호로록 해야지요~^^

 

 요건 어제 화분에 물줄때 찍은 부추예요.

저녁에 일부 계란말이 해먹고, 남은건.... 오늘!!!!!

으~ 내일 삼겹살에 부추겉절이 해먹으려 했는데.... 양이 모자라요 ㅠ

 

 그냥 오늘 이렇게 닭위에 부추가 다 올라갔어요...

백숙위에 부추 올리고 한번 끓여준 다음 입으로!!!! 호로록~~~!!

 

무쌈에 부추올리고~ 닭고기 올리고~ 청양고추하나 올리고!!!

최대한 입을 크~~~게 벌린다음!!!

아~~~~~~~ 냠냠냠냠...

 

 마지막은 녹두죽으로.....

이건 친정엄마가 닭 백숙 하실때 늘 해주셨었는데...

제가 한건 왜 죽이라는 느낌보다 닭국물에 그냥 찹쌀밥 말아먹는 느낌인건지...

더 배워야 할까봐요ㅎㅎㅎ

그래도 맛은 굿!!

 

'취미 > 내게 가장 어려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그리고 어제 저녁 !  (8) 2015.05.12
벗꽃으로 만든 화전  (12) 2015.04.15
파김치 완전 뚝딱 만들기!!!  (6) 2015.04.02
쌈무 만들기!!  (10) 2015.04.01
밀푀유나베  (14) 2015.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