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행/경작하는 여자

파프리카 모종 옴겨심었습니다~^^

 씨를 뿌린게 엊그제 같은데....

또 한편으로 생각해 보면... 참 오래된거 같기도 하고...

1월 초순에 씨를 뿌렸고, 천리향 화분에서 자라던걸 모종화분으로 옴긴지 한달!!

 이렇게 열심히 크게 잘 자랐어요~~~^^

콩이가 사고만 치지 않았다면 더 많은 파프리카 모종을 심을 수 있었을텐데요.

어느날 퇴근하고 집에 왔더니

콩이가 선반위에 올라갔었나봐요.

천리향 화분 한켠에 파프리카랑 고추가 막 떡잎을 틔었을때

그 떡잎을 와그작 와그작 씹어먹고

짓밟아서...

그나마 살아남은 파프리카가 3개뿐 입니다. ㅠ 

 

저 화분 두개 오른쪽 옆에는 완두콩이 심어져 있고,

왼쪽 두개에는 지난달에 씨뿌린 고추가... ㅠㅠ

겨울오기 전에 풋고추 한번 따 먹을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ㅎ

아무튼 텃밭화분에 모종을 옴겨심을꺼예요~

모종이 좀 큰 관계로 좀 크게 흙을 팠습니다.

모종 화분에서 빼고 구덩이에 넣어보니 쏘옥!! 딱 맞네요^^ 

 

 모종을 담고 주변에 채워지지 않은 부분은 모종삽으로 채워서 톡톡!!

 

그리고 물을 충분히 뿌려주면.....

뿌리가 잘 자리 잡겠지요??

이제 한두달 쯤 뒤에 파프리카를 맛볼 수 있겠어요~~~^^

 

제가 빨강색과 노랑색 파프리카 씨를 뿌렸었는데....

콩이가 물어 뜯는바람에

어떤색의 파프리카가 남았는지 모르겠는데요...

 

ㅎㅎㅎ 저도 궁금해요~~~^^

'동행 > 경작하는 여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두콩~ㅋ  (11) 2015.06.22
봄준비  (9) 2015.03.23
올 해도 파프리카!  (2) 2015.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