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내게 가장 어려운..

벗꽃으로 만든 화전

 어제 만든 화전도 창숙언니의 진달래화전을 보고 따라하기 했습니다.^^

오해하실까봐 말씀드립니다.

창숙언니 블로그 아니예요~ ㅎㅎ congcherry블로그예요~~~ ㅎㅎ

 언니가 월요일에 보내온 사진이예요~^^

회사 직원이 산행하면서 진달래꽃을 따다 줬다네요.

그 진달래 꽃으로 화전을 하고, 저한테 자랑하듯 보내준 사진인거지요~ ㅎㅎ

저야 뭐 언니의 발뒷꿈치 때만큼도 못따라 가지만, 그래도 도전해보겠다고 언니한테 물어봤어요~

어찌 만들었는지...

 저는 언니 처럼 진달래꽃 따다주는 사람도 없고....

한창 만개해 샤랄라한 벗꽃으로 만들었습니다.

많이 해서 실패할까봐 양은 소량으로^^

벗꽃은 차가운물에 흔들흔들해서 깨끗하게 씻어줬어요~^^

 

물을 끓여서 찹쌀가루에 부어야 한대요.

별 다섯개 돼지꼬리 땡땡!!!

이건 언니가 반죽하는데 손이 뜨거워 죽는줄 알았다고 그래서 알았어요^^

중요도 또한 언니가..... ㅠ(자발적인거 없습니다!!)

 

반죽할때 소금 살짝쿵 넣어야 합니다~^^

무르기는 인절미 정도?? 뜨거운물로 반죽했더니 거의 다 익은 상태라....

 

 

팬위에 기름을 두르고 찹쌀반죽을 올려야 하는데요^^

 

손에 기름 살짝!!(너무 많이 뭍었나?)

요거 안하면 손바닥에 다 달라붙어서 예쁘게 하기 힘들어요~^^

 

손으로 떼어 동글동글 굴려서 살짝납작히 눌러 팬에 올려줬어요^^

워낙 적은양 했더니,  딱 일곱개 나왔어요 ㅎㅎㅎ

이제 이쁘게 꽃잎을 올려줘야해요~^^

 

이.... 이쁘게..... ㅠㅠ 이.... 이쁘게... 올려 주셔야 해요....

그런데 맘같지 않더라구요...

앞뒤로 살짝 익혀줬더니, 벗꽃의 하얗고 샤랄라한 느낌은 바이 짜이찌엔!!

 

이제 예쁜건 포기!!

먹을 수 있게 만드는게 목표가 되었어요...

 

물과 설탕을 1:1로 끓이고, 이 시럽안에 화전도 넣어서 살짝 끓여줬어요^^

앞 뒤 앞뒤...

 

완성!!! 벗꽃향?? 이런거 없지만, 맛있었어요~^^

벗꽃이 다 떨어지기 전에 한번 만들어 드세요^^

'취미 > 내게 가장 어려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 그리고 어제 저녁 !  (8) 2015.05.12
오늘저녁 부추 닭백숙??  (12) 2015.04.27
파김치 완전 뚝딱 만들기!!!  (6) 2015.04.02
쌈무 만들기!!  (10) 2015.04.01
밀푀유나베  (14) 2015.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