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처음으로 완두콩을 심었습니다.

낭군이 3월 말쯤 심었나 보던데...

심은건 못봤으니까요..^^

저는 싹이 트는것부터 지켜봤습니다.

위 사진이 4월 5일에 찍은 사진이예요~^^

아직 추운지 웅크리고 싹이 아직 피우지 않았었어요.

그리고 일주일 뒤.

 

4월 11일 첫번째 잎을 활짝 핀 완두콩이 왠지

기분 좋은 예감을 만들기 시작하더니...

 

본격적으로 하루가 다르게 자라려나봐요~^^

4월18일

 

4월 25일

한달간 꽤 자랐지요?

 

그리곤 다시 3주뒤/.//

 

5월 16일  대는 얇고 키는 커가고...

힘이 없어서 자꾸 넘어지길래

화훼철심을 꽂아줬습니다^^

곧잘 서있지요??ㅎㅎ

 

5월23일 얼마나 지났다고

화훼철심도 이기지 못할 무게가 되어갑니다. ㅠ

그래도 반가운 손님!!

완두콩에

복스러운 꽃이 피었더라구요~^^

순박해 보이지 않나요??

조금 지나면 이 꽃이 지고 열매가 맺어 지겠지요~~~^^

5월31일

자기 몸을 주체를 못하길래 낭군이

노끈이라도 잡고 있으라며

줄을 쳐줬습니다.

제법 꽃도 여러개 피어있더라구요~^6^

 

6월8일

줄 쳐준대로 잘 잡고 자라더라구요~^^

주렁주렁 보이시나요~~^^

완두콩!!

화분에 키운것 치고 제법 그럴싸하게 자랐어요~^^

아직은 콩 겉껍질이 두꺼운걸 보니 못먹겠다... 했는데...

 

6월17일 첫수확을 했어요~^^

먹기도 아까워서 딱 세개!!

퇴근하고 저녁밥하려구요~~^^

콩알이 작을줄 알았더니 그래도

꽤 크더라구요~^^

 

쌀이랑 같이 씻어서 취사!!

 

밥은 너무나 잘 됐는데

콩은 제 생각처럼 그렇게 예쁘게 익은건 아니더라구요~

아직 콩에 수분기가 많아서 그런지

주걱으로 푸면 으스러져요~^^

그래도 그 향은 얼마나 고소하던지요~~~

지난 수요일에는 첫수확한 완두콩밥에

카레라이스 덮어서 한그릇 뚝딱 했습니다.

 

그리고 그 후

하루에 세개 네개식 저녁마다 밥짛으면서

완두콩을 따먹었더니...

 

얼마 남지 않아 아쉽네요...

 

내년에 심을 종자를 남겨두고 오늘부터 또 사나흘이면

그 맛있는 강낭콩밥을 내년 이맘때

맛보게 되겠네요...

^^

신고

'동행 > 경작하는 여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두콩~ㅋ  (10) 2015.06.22
파프리카 모종 옴겨심었습니다~^^  (12) 2015.04.26
봄준비  (9) 2015.03.23
올 해도 파프리카!  (2) 2015.01.19

Posted by 눈깜짝할 세,, Cong Cherry